경기도, 3월부터 건설공사 도민감리단과 31개소 현장점검

배춘봉 | 기사입력 2024/02/29 [14:37]

경기도, 3월부터 건설공사 도민감리단과 31개소 현장점검

배춘봉 | 입력 : 2024/02/29 [14:37]

▲ 천송~신남간 도로확포장 공사 점검사진  © 성남비전

경기도가 3월부터 11월까지 건설 분야 관련 전문가로 구성된 경기도 건설공사 도민감리단과 현장점검을 추진한다. 점검 대상은 경기도와 소속기관에서 발주하는 도로, 철도, 하천, 건축 등 4개 분야 31개소 공공 건설공사 현장이다.

건설공사 도민감리단20197월 전국 최초로 공개모집을 통해 선정된 30명의 전문가로 구성됐다. 공사현장을 직접 살피면서 건설공사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품질 향상과 부실시공 방지를 위한 감리 활동을 한다. 현재는 3기 도민감리단 30명이 활동 중이다.

도민감리단은 외부전문가의 입장에서 공사현장의 관행적 안전 불감증 해소 와안전한 건설 작업 환경 조성에 기여해왔다. 2019년부터 도와 소속기관에서 발주하는 도로·철도·하천·건축 등 4개 분야 총 120개소 건설 현장을 점검했으며 총 2386건의 보완 사항을 제시해 시정했다.

올해는 건설근로자 사망 등 중대재해 예방을 위해 가설구조물과 안전시설물설치 기준 준수 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점검할 예정이다.

정선우 경기도 건설국장은 도민이 이용하는 시설물인 만큼, 도민의 눈높이에서 문제점을 발견하고 개선하는 것이 도민감리단의 주요 임무라며 불합리한 관행을 근절하여 안전한 건설환경을 만들도록 도민감리단 활동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