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농업기술원 친환경 아쿠아포닉스 특허기술 민간 이전

환경 친화적인 아쿠아포닉스 여과장치 개발, 기술이전으로 농가소득 향상 기대

성남비젼 | 기사입력 2019/06/25 [12:34]

도 농업기술원 친환경 아쿠아포닉스 특허기술 민간 이전

환경 친화적인 아쿠아포닉스 여과장치 개발, 기술이전으로 농가소득 향상 기대

성남비젼 | 입력 : 2019/06/25 [12:34]

 

▲ 아쿠아포닉스 토마토 재배 모델  


경기도농업기술원은 해양수산자원연구소와 공동연구를 통해 개발한 아쿠아포닉스 전용 여과장치 특허 기술을 이산엠텍에 25일 이전했다고 밝혔다.

아쿠아포닉스는 물고기 양어기술과 채소 수경재배 기술을 융합한 친환경 기술로, 체험, 교육, 관광, 치유농장 등 6차 산업 적용이 가능하다.

 

▲ 아쿠아포닉스 엽채류 재배모델    


특히, 친환경 농산물을 소비자에게 직접 공급할 수 있다는 큰 장점이 있다.

아쿠아포닉스 기술의 핵심은 물고기의 배설물이 분해과정을 거쳐 채소 뿌리를 통해 영양분으로 이용되는 과정을 거친다. 이 과정에서 미생물이 쉽게 정착할 수 있는 여과기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

이번 공동연구에서 개발된 여과기는 물고기에 해로운 아질산, 암모니아와 같은 유해 성분을 채소가 이용할 수 있는 영양분으로 전환할 수 있는 장치로 개발해 사용자가 아쿠아포닉스를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도농기원은 현재 메기, 뱀장어, 새우, 비단잉어 등 다양한 어종을 이용한 엽채류와 과채류의 모델 개발을 추진중에 있다.

도농기원은 이날 기술이전과 함께 아쿠아포닉스 산업화를 위한 세미나와 발전방안 토론회를 가졌다. 행사에는 시군 공무원, 농어업인 등 80여명이 참석했으며, 향후 농업인을 중심으로 연구모임도 결성할 예정이다.

농업기술원 조창휘 원예연구과장은 지속가능한 생태 순환 농법의 아쿠아포닉스 모델을 지속적으로 개발하여 새로운 농가 소득원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기술 개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미국에서는 기업화 된 많은 아쿠아포닉스 농장이 있으며 특히 윈스콘신주에서는 연어와 채소를 생산하는 대규모 농장이 상업적으로 운영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